건슬링거 걸 Gunslinger Girl 14 - 10점


드디어 기다리고 있던 14권이 도착.

이야기가 끝을 향하여 달려갑니다.


가능하면 리뷰에 책 내용은 잘 안쓰는 편인데 이번권은 어쩔 수가 없군요. 스포일러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권에서 트라우마로 인하여 발버둥치다가 죠제를 쏴버린 헨리에타.
과거 담당관을 죽이고 자신도 자살 한 엘자사건을 회상하며 서로의 머리에 권총을...

엘자사건은 역시 이것을 위한 복선이었습니다.

꿈도 희망도 없는 건글링거 걸의 세계에서 '하지만 살아남았다'같은 전개도 기대 할 수 없고, 둘 다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장면을 보니 이대로 리타이어 확정인 것 같습니다.

이번 권에서만 헨리에타-죠제, 트리엘라-히르샤, 장이 리타이어. 그리고 페트라의 수명이 얼마 안남아 보이는 장면이 연출 되었습니다.

쟈코모 건이 마무리 되었으니 공사본부 방어편인 다음권이나 다다음권으로 완결이 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에 쟈코모를 처리한 인물은 상당히 의외의 인물이었습니다. 클로체 형제 중 누가 자코모를 잡느냐가 관건이었는데 말이죠. 더불어 그 과거도 절묘합니다. 복선이 쩔어요.


완결을 예상해보자면 공사본부를 방어 후 공사가 해체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우선 멀쩡한 의체가 없어요. 이번 권에서 헨리에타, 트리엘라가 리타이어. 페트르슈카는 사망플래그가 나왔고, 가장 멀쩡 한 것이 리코 하나 입니다.
아, 클라에스가 있군요. 그런데 본부에 혼자 남아있어요. 이것도 사망플래그 ㅠㅠ

페트르슈카는 사망 플래그가 나왔고, 알렉산드로에 대해 연애감정을 가지고 있으니 산드로를 감싸고 죽지 않을까 싶은데 자코모를 소탕하고 바로 본부로 가게 되려나...아무튼 이것도 기대해봐야 겠네요.

솔직히 전, 다음 권을 읽고도 멘붕하지 않을 자신이 없습니다.


그나저나 작가가 진짜 밀덕이군요. 총기는 물론이고 각종 병기의 퀄리티가 그냥 죽여줍니다. 저번권부터 계속 SCAR가 눈에 띄더군요.


과연 작가에게 자비란 없는가.

이번 권의 감상을 한단어로 말해보자면

WTF!!
http://www.madoka.net2012-04-19T13:24:520.31010

'감상/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폿테!!(うぽって!!) 8화 감상  (2) 2012.05.28
캐러멜 BOY 리뷰  (4) 2012.04.22
건슬링거 걸 14권 리뷰  (10) 2012.04.19
방과후 플레이 R 리뷰  (2) 2012.04.12
호리미야 1권 감상  (0) 2012.04.06
세일러복과 중전차 6권 리뷰  (0) 2012.03.20
Posted by 치사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취비(翠琵) 2012.04.21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내려서 날이 갑자기 추워졌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2. 맥브라이언 2012.04.25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뷰 추천해줘서 놀러왔습니다.
    애니메이션 전문 블로그 인군요.
    잘 보구 갑니다. ㅋㅋ

  3. 으음... 2012.04.25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리엘라가 확실히 죽은건가요 으음..
    전 개인적으로 아직 희망을 가지고 있긴 합니다만...

    팔다리 날라간 담에 히르샤가 구하러 가고 또 병사 몇이 덮치는 장면 보여주곤
    그 담에 등장이 둘이 껴안고 있던 장면인데 확실히 죽었단 묘사가 없는듯해서..

    혹 죽었다 해도 히르샤랑 같이 죽었으니 나름 만족했을 거 같긴 합니다만 ㅠ

    건슬링거걸 보다가 10권에서 트리엘라땜에 보다가 눈시울 붉혔는데
    설마 죽은...걸까요 ㅠㅠ

    10권에서 트리엘라의 필사적으로 살고 죽자고 하던 대사가 무척 인상깊더군요.

    암튼 트리엘라 안죽었으면 하네요...
    어차피 수명이 얼마 안 되는 애들이지만..



    • 치사메 2012.04.25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죽었다는 내용은 안나오지만 이미 사망 플래그가 ㅠㅠ

      14권에서 의체 담당의들이 자신들이 없으면 의체들이 돌아오면 곤란하다는 말을 하는 걸 보니 일단 희망을 가지고는 있습니다.

      저도 건슬링거 걸의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가 트리엘라입니다.

      이런 착한 아이들을 죽이는 작가는 악마입니다 ㅠㅠ

    • 확정 2012.05.22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건슬링거걸 한국어판 140페이지에 ......그래도 죽는 순간만큼은 함께였으니까...나름 행복하지않았을까요?

  4. 잉여 2012.04.29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권 리코가 간지폭풍보여서 좋기도 합니다

  5. 샤린 2012.06.08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14권은 다보았지만 도대체 그 사망플래그가 뭔가요.. ㅠㅠ

  6. Nemesis 2012.06.14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5권내용을 보면.. 15권으로 끝나거나 아님 새로운내용으로 들어갈듯한..

  7. 여유로움 2012.08.06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완결의 조짐을 느꼈던 14권이네요..ㅠㅠㅠ
    트리엘라가 리코 다음으로 좋아했던 캐릭터인데, 안타깝습니다ㅠ
    시크함과 까만 피부가 매력이었죠...
    사실 처음에 히르샤가 트리엘라 구하러 갔을 때는 사는건가?라고 생각했는데,
    구엘피가 편지 읽는 장면에서 나온 컷 보고 죽겠구나, 싶어서 슬펐네요...ㅠ
    그래도 리코는 살아서 좋긴 한데, 장...ㅠㅠㅠㅠㅠ
    개인적으로 장같은 캐릭터를 참 좋아하는데 말이죠...ㅠㅠㅠㅠㅠㅠ
    리코도 멀쩡하지는 못할 것 같고. 근데 제일 담당관에게 집착을 보이지 않는 게 또 리코이기도 해서, 어떻게 될 진 모르겠는데...
    아무튼 공사가 해체되고, 갈 곳 없어진 이들이 휴양지같은데서 밭이라도 가꾸며 1년 정도 보내다, 의체를 떠나보내는 그런 모습으로 완결..을 기대했는데. 슬프네요..ㅠ
    그리고 거의 주인공격이라 생각했던 헨리에타가 죽어서, 정말 의외였습니다. 별로 애정캐도 아니었는데, 죠제랑 쌍으로 죽으니 많이 슬프네요..ㅠㅠㅠㅠ
    어서 다음 권이 나왔으면...ㅠㅠㅠㅠ